신차구매팁

폭스바겐의 7월 세계 판매량, 현대차보다 2배 가까이 높아

신차연구소 0 104 0

폭스바겐 코리아가 국내에서 디젤게이트 이후 전 차종의 판매를 중단한 상태다. 판매 재개를 위해 인증을 시도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소문만 무성할 뿐 상황이 여의치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국내와 달리 세계시장에서의 성장세는 굉장히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7월 한 달간 세계시장에서의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4% 증가한 46 7천 여대였다. 이는 현대차 27만 대의 두 배에 가까운 수치며, 현대차 그룹 내 기아차 16 8천여 대를 합친 것보다도 2만 여대 이상 높은 수치다.

폭스바겐 브랜드는 중앙유럽  동유럽에서 3.8% 증가한 2100대를 인도했다이러한 성장세를 이끈 주역은 전년 동월 대비 24% 성장한 러시아로최근 판매가 시작된 신형 티구안에 대한 고객 반응이 매우 긍정적이었다.  

폭스바겐은 캐나다에서 37.9% 증가한 7,800대를 인도했는데, 이는 아틀라스 SUV  e-골프의 시장 출시 외에도 브랜드의매력적인 요소들 덕분에 많은 고객들이 다시 폭스바겐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남미지역에서는 작년 동월 대비 17.6% 증가한 3만 5,400대를 판매했다이러한 긍정적인 트렌드를 이끈 시장은 아르헨티나로전년 대비 51.7% 증가한 11,000대를 고객에게 인도했다.

유럽에서는  124,800대가 인도되었는데, 이는 전년 동월 대비 3.8% 하락한 수치다. 이는 폴로의 페이스리프트로 인한 일시적 판매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반면 티구안을 비롯한 SUV 부문의 수요는 증가세를 보였다.

폭스바겐 브랜드는 가장  시장인 중국에서 긍정적인 추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7월에는 전년 동월 대비 8.7% 증가한 228,900대를 인도했다. SUV  대한 수요가 특히 높았다. 티구안과 티구안 올스페이스 등의 라인업이 56.1% 증가한 25,800최근 출시한 테라몬트가 6,800 그리고 투아렉이 17.9% 증가한 1,200대가 고객에게 인도되며 성장세를 이끌었다마고탄 모델 또한 17,200대가 고객에게 인도되었으며이는 전년 대비 51.4% 증가한 수치로 높은 수준의 인도량을 기록했다.

폭스바겐 브랜드 이사회 세일즈 부문 총괄 위르겐 스탁만은폭스바겐 브랜드의 긍정적인 실적은 7월에도 이어졌으며 7월까지 누적 판매량 역시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다긍정적인 판매 실적의 핵심 요인으로 폭스바겐의 강력한 SUV 라인업 강화를 들 수 있다. 남은 한 해 동안 새로운 모델들을 출시함으로써 이 같은 긍정적인 추세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오토트리뷴과 제휴된 컨텐츠 입니다. 

0 Comments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