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구매팁

현대차, 내년까지 8대 이상의 신차 출시

신차연구소 1 1898 0
내수 자동차 판매량은 크게 변동이 없는데, 현대자동차의 판매량은 빠른 속도로 감소하고 있다. 품질 문제나 고객 대응에 안일한 대처를 한 것이 가장 큰 문제이긴 하지만, 신차 투입이 뜸했던 것도 판매량 감소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올해부터 내년까지는 굉장히 많은 신차가 출시될 예정이다.

쏘나타 F/L
  쏘나타 부분변경 모델은 스파이샷이 자주 포착되면서 예상도까지 이미 공개된 상태다. 주목할만한 변화는 외관 디자인이다. 라디에이터 그릴이 새로운 캐스캐이딩 그릴로 바뀌면서 크기가 확대된다. 또 범퍼 양측면으로 에어커튼도 추가해서 스포티한 모습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후면에서는 테일램프와 범퍼의 변화가 크다. 특히 테일램프는 Y자형으로 촘촘하게 배치되면서 입체적이면서 넓어 보이게 했다. 엔진은 현행 모델과 같지만, 동급 최초로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출시는 3월 예정. ▶
관련기사 더 보기

그랜저 하이브리드 / 3.3 가솔린
  현대차는 신형 그랜저를 출시하면서도 3.3 가솔린과 하이브리드는 출시하지 않았다. 3.3 가솔린은 시장의 요구에 따라 뒤늦게 개발에 착수했기 때문에 출시가 늦어졌다는 게 이유다. 또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개발로 인한 출시가 지연이 있을 가능성도 전혀 없지는 않지만, 그보다는 마케팅 전략상 내년 출시를 계획한 것으로 보인다. 성능은 모두 K7과 대동소이할 것으로 전망된다. 상반기 출시 예정. 
관련기사 더 보기

싼타페
  현대차가 내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싼타페의 스파이샷이 해외에서 포착됐다. 하지만 디자인이 너무 진보적인 탓에 시장에서의 반응이 크게 엇갈리는 분위기다. 일단 헤드램프의 위치가 극단적으로 낮아졌다. 비슷한 모델로는 닛산 주크, 지프 체로키가 있고, 시트로엥 브랜드가 주로 사용 중이다. 하지만 호불호가 굉장히 갈리는 디자인이기 때문에 판매량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주목되는 상황이다. 전장은 기아 쏘렌토만큼 살짝 더 확대되고, 테일램프는 가로로 긴 형태를 유지한다. 
관련기사 더 보기

벨로스터
  최근 국내에서 벨로스터 후속 모델로 추정되는 위장막 차량이 도로 주행테스트 중 포착되기 시작했고, 해외에서도 벨로스터 후속에 대한 소식이 흘러나왔다. 벨로스터 후속 모델은 RM16처럼 테일램프가 가로로 길어진다. 비대칭 스타일은 유지하되, 실내 공간을 더 여유롭게 확보할 예정이다. 프리미엄 감성을 더하기 위해 8인치 터치스크린을 적용하는 것은 물론이고, 외관 디자인은 헥사고날 그릴을 유지하면서 파격적인 모습을 유지할 예정이다. 파워트레인은 역시 1.6리터 가솔린 터보와 7단 DCT를 제공하며, 고성능 버전으로는 250마력의 최고출력을 발휘하는 2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도 거론되고 있다. 
관련기사 더 보기

엑센트
  도로에서 최근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엑센트 후속 모델은 캐스캐이딩 그릴이 아닌 헥사고날 그릴이 적용됐다. 측면에서는 아우디 A3과 같은 윈도우 디자인을 보이고, 테일램프는 메르세데스-벤츠 쿠페들의 느낌이 나게 디자인됐다. 물론 사진 속에서는 이 부분들을 모두 확인하기 어렵지만, 최근 경기도 일대에서는 위장 필름만 씌우고 주행 중인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플랫폼과 파워트레인은 i20와 공유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러시아, 미국, 중국 등에서 전략 모델로 팔리고 있으나 국내에서도 출시될지는 미지수다. 
관련기사 더 보기

소형 SUV
  현대차가 소형 SUV를 국내에 출시하기 위한 검토를 하고 있다는 풍문은 이미 오래전부터 돌았다. 그래서 중국이나 인도 등에서 판매하고 있는 크레타가 내수 시장에서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는 의견들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이런 예상을 깨고 현대차는 새로운 쿠페형 SUV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이것 역시도 확정된 내용은 아니며 추측일 뿐이다. 다만 이 모델은 시트로엥이나 닛산의 소형 SUV들처럼 헤드램프를 낮게 위치시켰고, 후면부는 혼다 HR-V처럼 쿠페형 라인을 갖춰 독특한 모습을 보인다. 파워트레인은 어떤 모델로 출시되던 1.6 디젤과 1.4 가솔린 터보와 6단 자동변속기로 구성될 가능성이 높다. 
관련기사 더 보기

제네시스 G80 2.2 디젤
  제네시스 디젤은 결국 3.0 디젤이 아닌 2.2 디젤로 확정됐다. 최근 경기도 화성에서 스파이샷으로 포착된 이미지들을 보면 G80의 후면부에는 2.2D라는 레터링이 선명하다. 2.2 디젤은 그랜저나 싼타페에 장착되는 것과 같은 엔진인데, 3리터 엔진을 장착하기 위해서는 개발비용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포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디자인은 머플러 팁이 숨겨지면서 범퍼 하단 디자인이 살짝 바뀌는 정도다. 출시는 올해 상반기 예정. 
관련기사 더 보기

제네시스 G70
  제네시스 브랜드의 운명을 좌우할 G70의 스파이샷이 국내외에서 자주 포착되고 있다. 그만큼 출시가 임박해져 가고 있다는 것. 하지만 뉴욕 콘셉트와 비슷한 디자인으로 출시될 것이라는 당초 소식과는 전혀 다른 디자인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아직도 위장막을 감싸서 정확히 확인은 불가능하지만, 스파이샷을 기반으로 제작된 예상도만 보더라도 예상했던 것과는 확연히 다르다. 브렌톤의 예상 디자인은 적중률이 매우 높아서 앞으로 출시될 G70의 디자인도 사실상 크게 다르지 않다고 봐도 무방하다. 파워트레인은 2.0 터보와 3.3 V6 등이 준비되며, 내년 출시를 앞두고 있다

 

출처 : 오토트리뷴과 제휴된 컨텐츠 입니다. 

1 Comments
으랏차차 2017.02.15 16:28  
좋은 정보네요. 잘봤습니다~ ^^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