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구매팁

기아차 2017 K7 출시, 새롭게 추가된 사양과 변화는?

신차연구소 0 1191 0
기아차가 안전과 편의사양, 효율성 등을 향상시킨 2017년형 K719일부터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2017 K7은 첨단 주행, 안전 기술과 풀 LED 헤드램프, 19인치 휠 등 고급 외장사양과 기아 T-, 애플 카플레이와 같은 편의사양을 확대적용하는 한편, 연비향상을 위한 변화도 갖는다.

첨단 주행 안전 기술 탑재
2017 K7에는 전방 카메라를 이용해 차선을 감지하고, 스티어링 휠을 제어해 차선을 유지하도록 보조하는 주행 조향 보조시스템인 LKAS가 탑재된다. 이와 함께 운전자의 피로와 부주의 운전 패턴이 감지되면 운전자의 휴식을 유도하는 부주의 운전 경고 시스템인 DAA도 새롭게 추가된다.

T-맵 미러링크 및 애플 카플레이 추가
모닝에서 먼저 선보인 T-맵 내비게이션은 K7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T-맵은 스마트폰 미러링크를 통해 활용이 가능하며, 터치스크린에 맞게 그래픽이 최적화되어 표시되기 때문에 안전하고 간편하게 활용할 수 있다. 또 애플 카플레이와 같은 기능도 새롭게 추가돼 주행 중에도 스마트폰의 주요 기능을 안전하게 조작이 가능해졌다.

LED 헤드램프와 19인치 휠, 전 트림으로 확대
기존에는 3.3 가솔린 모델에서만 선택할 수 있었던 19인치 다크 스퍼터링 휠과 리미티드 에디션에서만 적용됐던 풀 LED 헤드램프는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증가함에 따라 가솔린과 디젤 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변경됐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의 합리적인 소비가 조금이나마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비 향상
2.2 디젤에서는 공회전 제한 시스템을 주가하고, 2.4 가솔린 모델에는 수명이 길고 충전 효율이 개선된 배터리를 적용했다. 이와 함께 클러치 타입의 에어컨 컴프레셔를 적용해 에어컨 미가동 시 컴프레셔 미구동으로 불필요한 엔진 부하를 저감시키고, 가변 오일 펌프 적용으로 엔진 오일 공급량을 차량 상태에 따라 조절함으로써 연비 효율을 향상시켰다. 그 결과 2.2 디젤 모델의 연비는 14.8km/h로 기존대비 0.5km 향상됐고, 2.4 가솔린은 기존대비 0.2km/l 높아진 11.0km/l를 기록하게 됐다.

가격 인상
2.4 가솔린은 3,010만 원부터 3,290만 원, 3.3 가솔린은 3,560만 원에서 3,975만 원, 2.2 디젤은 3,310만 원에서 3,590만 원으로 기존대비 소폭 인상됐다.

 

출처 : 오토트리뷴과 제휴된 컨텐츠 입니다.

0 Comments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